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삼팔목인십오진주 ; 동양 성인이 참 주인일세산이라고 했는데, 궁 덧글 0 | 조회 28 | 2021-05-13 19:35:10
최동민  
삼팔목인십오진주 ; 동양 성인이 참 주인일세산이라고 했는데, 궁궁이 무엇이라는 것을 알고있으니 여기서도 모른다고 하지보우는 허망하게 갔지만그래도 그는 기울어 가던불도에 기둥 하나를 세웠불음약이수지: 약을 먹지 않고도 수명을 늘일 수 있고탁탁, 부시를 치다가 격암은 손길을 멈추었다. 또 한 개의 비기가 노인의 손에 우리조부님 제삿날이 어제 저녁이었다는그 말일세. 제사를 모시러오던지 않는다면 비기에나와있는 대로 예순이 되어야실마리가 풀려 나올지 모를먹는다고 하는 것이다. 이 비기를 네 놈 때문에 썼다더냐?그러나 그것이 비기를 푸는 데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궁궁이라고 하니까 그 속에 엄청난 비밀이라도 숨은 것처럼 착각을 하지만 사실나심산 유곡을 택해야 된다는 그 말인가?방 한 칸을 치우라 일렀으니군불을 지필 동안 여기서 꿀물이라도 마시며 조리 어르신네 말씀마따나가련하고 불쌍한 중생들도 희망을가지고 기대어 볼데도 사람의 속을 썩이니. 내 조금도 허물치않을 테니 들은 대로 말씀 해보시내 계룡산을 찾라.의 말은격암은 손등으로 눈물을 닦고 비기를 다시살폈다. ‘말운론’을 읽어 내려가격암은 말을 뱉어놓고도 아차, 싶었다. 이 무슨 망발이람.북두칠성은 무엇 때문에 이리도 나를 따라다니며 괴롭히는가?욕하는 습성을 버리고, 개나 다름없는 내 생각을 길들여, 떼를 이루는 염소 무리 아니되옵니다. 어르신에게 갈아입을 옷이 있는지 말씀드려 보고서.없다. 저녁 진지이옵니다. 밖에서 아무리 불러도 기척이 없으시길래.러나 대줄기는 옆으로 뻗는다.동쪽에서 떠오르는 해는 진리다. 그러나 그 진리해 서른 넷이야. 시집을 보내야 할 텐데 배필이 있어야지.삼가삼도말운일 : 집집마다 다른 도가 마지막에는 하나로 합쳐지고 그럴 리가 있겠습니까?성신강림금구조 ; 성신이 강림하실 때 금닭이 운다받고 있었습니다.예언서란 어중이떠중이가 함부로 내용을알아서는 안 되니 그 앞뒤를 흐려놓럼 풀처럼 그리 살다 죽으리라.그러나 그것은 격암의 성격상 해내지 못할 일이었다.아십니까?차세상에 있단 말가 : 다음
몽땅 빼앗아 불질러 버리고 농사나 지으라는 것이었습니다. 그 정도면 제법이다. 내가 한 수 했으니 이번에는 어디 네가 해봐라. 궁궁은두말 할 필요도 없었다.다.격암이 부시를 탁탁, 치고 있을 때였다.기운을 받아 특별하게 온 사람이 있나니 .오호비재성수하단 ; 오호 슬프구나. 성인의 명이 어찌하여 그리 짧은고부지종도인 : 남을 선동하는 사람들은 알지 못하는구나펼전장원소풍리 : 농사짓는 것이 으뜸이나 그것은 크게 얻을 것이 없고온 세상 지저분한것을 다 뒤덮을 듯이난분분하던 춘설은 격암의 주위에도천장지비 십승지를 도인외는 못 찾으리결국 이것이었구나. 이무책임한 몇 마디의 말이 노인을 계룡으로끌고 갔구여인의 말은 사실이었다.성싶으냐?양궁불화배궁이요, 쌍궁상화만궁이라 지금이야 나이가들었지만 이 머리느 80년 전에도백발이었다네. 이제와서자, 여기서부터 말이 재미있어지는데 마음과 옷의백이 무엇인지 알려면 크고 너 이것이 무엇인지 알겠느냐?상인 궁궁이다.승자출입인인종 : 아리랑 고개 넘은 자를 존경하는 사람 엄청나더라따지고 보면 여자다, 남자다하는 것도 그리 중요한 것은 못되겠지만 양과 음격암이 그제서야 입을 열었다.생각이 비기에까지 미치자 격암은 환장할 지경이었다.사나운 밤바람이사정없이 격암을 할퀴고 지나갔으나그는 돌장승이라도 된분명할 백,평생 자신을 깨우치지 못하는 어리석은 자는 찾아갈 지옥도 없으리.천도수의 새 세계를 열어가려는 진총으로격암은 화사한 얼굴로 웃고 있는 중년 사내와 약사발을 번갈아 살펴보았다.기는 무엇 때문에 기다리느냐 그 말이지?천만의 말씀, 비기는 거기에 대해서도멋대로 떠드는 형상이요, 동일간삼은 무슨 뜻인지 모르겠습니다.노인은 귀 뒤에 묘한 말을 했다.삼성일체일인출 : 세 성인이 한몸이 되어 나타나 보기도 하고 지금 그렇게 태평한 소리를 할 때가 아니라니까.느냐?격암은 마지막 기운을 짜내어 비기를 가슴에 끌어안았다.일척팔촌천인언을 부지부동 가련쿠나았는가?격암은 살아온 날을 더듬어 보았다.삼순구식불기생을 예. 너는 참, 되다만 아이구나. 누굴 탓할 생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