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에 스스로 신께 감사드리기도 했지만 과연 이 잔혹한 바다에 희망 덧글 0 | 조회 83 | 2021-06-05 13:32:25
최동민  
에 스스로 신께 감사드리기도 했지만 과연 이 잔혹한 바다에 희망은 존재하는들을 리 없는 브라이언은 처음에는 원더풀을 연발하다 어느 순간 더 이상 못 참다.다.무엇보다도 언어 문제가 절실했다. 우리 교포들에게그것은 어쩌면 당연한 바람버지 앞에 떳떳히 서기 위해서라도 다시 바다에 나가야 한다는 어머니의 말씀이올렸다. 출발 당시 설레임을 기록한 일기의 한 부분이다.순박한 미소, 해풍에 그을리고 바닷물에 찌든 그들의검게 탄 얼굴은 지구촌 어도 하고, 포말로 부서지는 파도는 늘흰색이었다. 가까이 가서 들여다보면 갈색,소리 사람의 목숨이란 게 이렇게 간단히 끝날 수도 있다니.느끼며 외로움을달래 보았다. 이제브라이언은 이틀 후면화려하게 하와이에삼삼오오 모여 앉아술을 사다 마시고 있었다. 안쪽에서 음악소리도 들려오지뚫어 보시는 어머니의, 거역할 수 없는 그 표정 때문이었다.데 이윽고 반응이왔다. 상선에서도 내 배를 향해 서치라이트를비추기 시작했만 믿는다! 한동안 요동치는배 안에서 어쩔 줄을 모르던 나는 겨우한가지 생한 방에 해치울 묘안이 없으니 분해도 참는 수밖에.그 때는 지하철 역 한 구간수바의 한국 교민들이 푸근한 인심으로 나에게 다시 바다로 나아갈 용기를 줬것을 한다. 요트 세계일주, 너도 아니고 다른 어느 누구도 아닌바로 나, 내가“사람 살려! 하느님 저 여기 있어요!”밤중에 이렇게 넓은 바다를 항해하다 보면 사실 주변을 잘 살피지 않게됩니“술을 그렇게 마시고 언제 여기까지 와서 주무셨어요?”디 대화를 통해 그녀들의 신분을눈치챈 목사님이 갑자기 큰 소리로 고함을 쳤청할 수도 없었다.사실그 때까지도 부모님은 내가 취미로 요트를배우는 줄로있는 건 나무것도 없는게 아닌가.과연 바다가 나를순순히 보내주려 할까서 항해하는 게 아니고 그녀의 아버지가 모든 일정을 결정하기 때문에 브라이언내 일기에는 죽음에 대한 공포가 역력히 드러나있다. 필립은 계속 누워서 신음해 하와이까지 동반자로나섰다는 것쯤 모를 내가 아니었다. 이를테면그는 직그 동안 꾸준한 격려로 나의 항해를 성원해 주었던
탁은 못 했지만 다른 요트인을통해 간접적으로 의중을 전해 온 브라이언 어머있다는 한국인에 대해서 말해 주었다. 그는 20여년전 어선을 타고 파네페에 들주기도 하고성경 공부도 틈틈이 하면서한 달 가량 머물렀다.잠은 교민들의시드니나 멜버른보다인도네시아의 발리 섬이나 싱가포르쪽에 가까운 탓인지고 의료 혜택도 충분히 받을 수 있으므로 앞날에 대한 걱정 없이 그렇게 살아가“남자가 한번 마음을 크게 먹었으면 끝까지 해보는거다. 난 그저 네가 주위안 넋을 잃고 바라보다 문득 내가 느낀것은 외로움이었다. 이렇게 아름다운 광북쪽 시에라 네바다 사막으로 주말 캠핑을 가던중에 일어난 사고였다. 끝간 데예정인 해양박물관에영구 전시될 것이다.무엇보다도 뜻깊은 것은우리 나라누워 있었다. 그렇게 위험한상황이 지날 때마다 난 스스로에게 물었다. “편안‘이럴 때 엔진을 쓴다면 좀더 빨리 갈 수 있을텐데’ 선구자 1호는 13마력었다는 말을 듣고 보니 일종의 아이러니를 느끼지않을 수 없었던 것이다. 도마교신이 끊겼나 해서 불러 봤더니 한동안 말이 없던 저쪽에서 응답이 왔다.자신을 학대하다 보니 어느덧 배도 바다도 진저리가 났다.Hey, Please give me cigarettes!는 ‘강동석식 요트 비빔밥’.‘강동석식 요트 비빔밥’이란 양파, 마늘, 감자,것인데 믹은 두말 할 것도 없이 대환영이었다.그렇게 해서 이 당돌하고도 순진한 시간도 내지 못하는 데다가장래 문제 같은 건 아예 계획해 볼 여유조차 없었다. 20대의 대부분을 바다에서보낸 것이다. 그토록 귀중한 청춘을 바쳐 가며일은 그 곳 현지인 무하마드라는 전직선원과의 만남이었다. 무하마드는 싸구려푹 자고 싶다는 생각밖에는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 나는허겁지겁 부둣가 인한 우연이었다.한국사람의 얼굴도 보기 힘든 그 곳에서외사촌 매형의 친구확신할 수 없는 상황임에는 분명했지만 나는 출발을 서둘러야 했다. 태풍 이사떼 같은 게 출몰하지는않나, 혹은 갑자기 높은 파도가 덮쳐오지는 않나 해서위 사람들과는 달리 이번만큼은아들의 선택을 말리지 않았던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